달콤한 꿈

달콤한 꿈

어느 깊은 가을밤
잠에서 깨어난 제자가 울고 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본 스승이 기이하게 여겨
제자에게 물었습니다.

“무서운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슬픈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달콤한 꿈을 꾸었습니다.”
“그런데 왜 그리 슬피 우느냐?”

제자는 흐르는 눈물을 닦아내며
나지막이 말했습니다.

“그 꿈은 이루어질 수 없기 때문입니다.”

– 영화 ‘달콤한 인생, 2005’ 중에서 –



중국 전국시대
송나라 출신인 장자(莊子)가
어느 날 꿈을 꾸었는데
꿈속에서 자신은 나비가 되어
꽃밭을 자유롭게 날아다녔습니다.

그런데 꿈에서 깨어보니
자신은 장자라는 사람이었습니다.

그 순간 장자는
‘나 장자가 나비의 꿈을 꾼 것인가,
나비가 장자라는 인간이 되는
꿈을 꾸고 있는 것인가?’ 하는
의문을 품게 되었고, 이로부터 꿈과 현실을
구분 짓는 것 자체가 의미 없음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 장자, 제물론편(齊物論篇)
/ 호접지몽(胡蝶之夢) –



세상은 꿈을 기대하기
어려울 만큼 험난해졌습니다.
달콤한 꿈은 그저 꿈이기에 포기합니다.
사람들은 불확실한 미래에 힘겨워합니다.
하지만 꿈이 가진 힘은 우리를
더욱더 높은 곳으로 데려다줄 수 있습니다.



#오늘의명언
그대의 꿈이 실현되지 않았다고 해서
가엾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
정말 가엾은 것은
한 번도 꿈꿔보지 않은 사람이다.
– 에센바흐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