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조판서가 된 노비

형조판서가 된 노비

조선 시대 노비의 신분을 벗어나
벼슬길까지 오른 인물 하면
대부분 장영실을 떠올립니다.

그런데 노비에서 8도의 관찰사를
전부 역임했으며, 형조판서까지 오른
인물이 또 있습니다.

바로 ‘반석평(1472~1540)’이라는
조선 중종 때의 문신입니다.

그가 학문을 쌓기 시작한 이유는
자신은 비록 미천한 노비일지라도
스스로 사람임을 잊지 않고
인간의 존엄을 유지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렇게 반석평은 노비 출신이었지만
주인집에서 반석평의 노비 문서를
불태워 면천해 주고 자신이 아는
반 씨 집안에 수양아들로 보내주었습니다.

일종의 신분세탁을 통해
과거 시험을 치를 자격을 얻은 반석평은
당당히 과거에 급제하여 출세를 거듭해
정 2품 형조판서까지 오르게 됩니다.

성호 이익의 ‘성호사설’에 따르면
반석평은 거리에서
옛 주인의 아들 이오성이
거지꼴로 돌아다니는 모습을 보고
타고 있던 가마에서 뛰어 내려와
절을 했다고 합니다.

이것은 그의 신분세탁이
들킬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이었지만
반석평은 오히려 왕에게
자신의 원래 신분을 고하고
받은 벼슬자리를 내놓기를 청했습니다.

하지만 왕은 받은 은혜를
잊지 않는 반석평을 오히려
기특히 여기고 몰락한 이오성에게도
벼슬을 내려 복권하게 해주었습니다.

중종실록에서는 반석평이
비록 노비 출신이지만
문벌에 구애받지 않고 능력으로 등용된
바람직한 사례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노비의 신분이었지만
사람다움을 잊지 않기 위해
공부하고 노력한 반석평은 누구보다도
사람다운 사람이었을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받은 은혜를 잊지 않고
자신의 피나는 노력으로 쌓아 올린 모든 것이
무너질지도 모르는 위험에도 불구하고
가마에서 뛰어내려 절을 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오늘의명언
조상 중에 노예가 없었던 왕은 없고,
조상 중에 왕이 없었던 노예도 없다.
– 헬렌 켈러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