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완성의 미학

미완성의 미학

미완성이라고 하면 누구도
쉽게 관심을 가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 주변에는
미완성이기에 때로는
더욱 가치 있는 것들이 있습니다.

가곡의 왕이라 불리며
마왕, 송어 등 작곡했던
프란츠 페터 슈베르트는
미완성 작품을 몇 남겼는데
그중 가장 유명한 것이 바로
‘교향곡 제8번 b 단조’의
미완성 교향곡입니다.

보통 교향곡은
4악장으로 구성되지만
슈베르트가 25세에 작곡을 시작한
미완성 교향곡은 3악장 중간에서 끝납니다.

작곡을 시작하고 요절할 때까지
6년이란 세월이 있었고,
그사이 다른 걸작품도
많이 완성한 슈베르트가
이 곡을 왜 끝까지 미완성으로
남겼는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이 작품은 미완성인 상태로
‘완전한 걸작’으로
칭송받고 있습니다.



여백의 미를 알고 즐길 수 있는
우리 한민족은 오히려 이런
미완성 작품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무언가 모자라더라도
낙심하지 않고 포기하지 않고,
완성되고 완전한 것에서
얻으려고만 하지 않고
오히려 그 빈터에 씨를 뿌리고 꽃을 피워
그 꽃을 다른 사람과 나눌 수 있는 마음.

바로 그 마음을 통해
미완성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오늘의명언
모든 미완성을 괴롭게 여기지 말라.
미완성에서 완성에 도달하려는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신은 일부러 인간에게
수많은 미완성을 내려주신 것이다.
– 아놀드 하우저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