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혜로운 재치

지혜로운 재치

사업이 부도가 나면서
단칸방도 구하기 힘든 부부가 있었습니다.
특히 이 부부에게는
어린 아들도 함께 있었습니다.

다행히 부부는 형편에 맞는 방을 찾았지만
집주인은 부부의 어린 아들을 보고는
딱 잘라 말했습니다.

“어린아이를 데리고 있는 사람에게는
방을 줄 수가 없네요.
다른 데 가서 알아봐야 할 거 같네요.”

집주인은 어린아이가 있는 가족은
시끄럽다는 이유로 어떤 가족에게도
방을 내어주지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낙담한 부부가 발길을 돌리려 했습니다.

그런데 부부의 어린 아들이
집주인에게 말했습니다.

“아저씨. 그러면
제가 방을 세 얻고 싶어요.”

주인은 어처구니가 없어서 말했습니다.

“방금 너희 부모님에게도
똑똑히 말하지 않았니.
나는 어린아이를 데리고 있는 사람에게는
절대로 방을 세줄 생각이 없구나.”

그러자 아이가
환하게 웃으며 말했습니다.

“네, 알아요. 그런데 저는
어린아이를 데리고 있지 않아요.
제가 데리고 있는 사람은
다 큰 엄마 아빠뿐이에요.
그러니까 어린아이를 데리고 있지 않은 저는
방을 세 얻을 수 있는 거 맞지요?”

순간 말문이 막힌 집주인은
크게 웃음을 터트리며 말했습니다.

“그래. 네 말이 틀리지 않구나.
너는 데리고 있는 어린아이가 없으니
너에게는 방을 세 주도록 하마.”



지혜로운 사람은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나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생각도 하기 전에
쉽게 좌절하여 돌아선다면
당신이 충분히 생각해 낼 수 있었던 지혜도
함께 사라질지도 모릅니다.



#오늘의명언
지혜는 그 어떤 재산보다 더 중요하다.
– 소포클레스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

  • 힘들지 않으세요? - 저는 시각장애 1급으로 앞을 전혀 보지 못합니다. 그래도 사는...
  • 13년 전의 약속 - 전국 청소년 스노보드 대회에서 중학교 1학년인 남학생에게 큰 ...
  • 지혜로운 재치 - 사업이 부도가 나면서 단칸방도 구하기 힘든 부부가 있었습니다. ...
  • 가시 같은 사람 - 꽃이 활짝 핀 장미가 자신에 대해서 자랑하고 있었습니다. ...
  •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남편이 다니던 회사가 끝내 부도가 났습니다. 그렇게 2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