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또한 지나가리라

이 또한 지나가리라

남편이 다니던 회사가
끝내 부도가 났습니다.

그렇게 25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둔 지 몇 달이 흘렀습니다.

평생 영업직으로 살아온 남편에게
실업자라는 말은 상상할 수 없을 만큼
힘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고등학생인 큰딸과
작은아들이 있었기에
가족의 미래를 생각하면 암담했습니다.

남편은 다시 일자리를 찾기 위해
동분서주했지만 경기가 어려워
젊은 청년들도 취업난에 허덕이는 요즘
50이 넘은 남편을 채용해 주는 곳은 없었습니다.
어느 날 남편이 조심스럽게 말했습니다.

“여보, 내일부터 택시기사로 일해야겠어.”

사실 남편은 영업직 특성상
평소 운전을 많이 해야 했습니다.
그래서 난폭운전을 하는 택시를
무척이나 싫어했습니다.

당연히 모든 택시기사 분들이 그런 건 아니지만
깜빡이도 없이 끼어들기라도 당하는 순간이면
차분했던 사람인데도 화를 내곤 했습니다.

그랬던 남편이 택시기사라는
새로운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힘들어하는 남편을 볼 때마다
안쓰러울 때가 많았는데,
어느 날 남편이 저에게 말하더군요.

“택시를 몰다 보니
다양한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는 게 즐거워.
그리고 택시기사 중에 좋은 사람이 더 많은데
예전에 무턱대고 화냈던 것이 미안하네.”

항상 남편은 걱정하는 제게
언제나 웃으며 말합니다.
그 웃음 속에 담겨있는 의미를 보면서
저도 많은 것을 배웁니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지금 아무리 형편이 좋아도
언젠가 나빠질 수도 있고
지금 힘들고 어려워도 그 고난이 지나가면
다시 새로운 날을 찾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고난 속에서 배움과 깨달음과
행복을 찾을 수도 있습니다.



#오늘의명언
가장 어두운 시간은
해뜨기 바로 직전의 시간이다.
– 파울로 코엘료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

  • 지혜로운 재치 - 사업이 부도가 나면서 단칸방도 구하기 힘든 부부가 있었습니다. ...
  • 가시 같은 사람 - 꽃이 활짝 핀 장미가 자신에 대해서 자랑하고 있었습니다. ...
  •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남편이 다니던 회사가 끝내 부도가 났습니다. 그렇게 25년...
  • 남편의 거짓말 - 옛날 어느 마을에 가난한 부부가 살고 있었습니다. 남편은 산에...
  • 반값 스티커 - 어느 동네에 크기는 작지만, 온갖 생필품을 팔고 있는 마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