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하나쯤이야

나 하나쯤이야

옛날 어느 부자가
자신의 하인 백 명을 한 곳에
불러 모았습니다.
하인들이 모인 자리에는
커다란 항아리가 놓여 있었습니다.

부자는 하인들에게
금화 한 닢과 작은 술 단지를
하나씩 나누어 주고 말했습니다.

“곧 큰 잔치를 여는데
그동안 맛보지 못했던
특별한 포도주를
연회에서 내놓고 싶다.
그러니 너희들은 내가 준 금화로
각자 다른 포도주를
한 단지씩 사 와서 이 큰 항아리에
한데 섞어 두도록 해라.
여러 가지 포도주를 섞으면
어떤 맛이 날지
매우 궁금하구나.”

하인들은 술 단지와 금화를 가지고
각자 포도주를 구하러 떠났습니다.
그런데 한 하인은 주인에게 받은 금화를
자신이 챙기고 자신의 술 단지에는
물을 채워 슬그머니
큰 항아리에 부어 놓았습니다.

‘이렇게 큰 술 항아리에
물이 조금 섞인 걸 누가 알겠어.
이 금화는 내가 써야겠다.’

잔치가 열린 날 부자는
포도주를 사러 보낸 하인들을
따로 모아 두고 말했습니다.

“오늘의 잔치는 그동안 고생한
너희들을 위한 잔치다.
오늘 하루는 너희가 사 온
술을 마음껏 마시며
즐기기 바란다.”

그리고 큰 항아리에 담긴 포도주를
모두에게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런데 술을 받은 하인들은
모두 깜짝 놀랐습니다.

그들이 술잔에 받은 것은
전부 맹물이었습니다.

백 명의 하인들은 모두
나 하나쯤이야 하고 생각하고,
금화를 빼돌리고
물을 가져왔던 것입니다.

결국, 하인들은
빼돌린 금화를 도로 빼앗기고
잔치 내내 맹물만 마시고 있어야 했습니다.



‘나 하나쯤이야’하고
가볍게 생각하는 그 행동은
당신이 얼마나 소중하고
중요한 사람인지도
잊게 만들어 버립니다.



#오늘의명언
교묘하게 속이는 것보다는
서투르더라도 성실한 것이 좋다.
– 한비자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