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념치킨에 담긴 배려

양념치킨에 담긴 배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어느 치킨집 이야기입니다.

“오늘 치킨 양념이
너무 매운 것 같네.
그리고 왜 이렇게 닭고기도
너무 튀겨서 질기고,
이걸 어떻게 돈 받고 팔 수 있나!”

그런데 이 항의는
손님의 항의가 아니라
치킨 가게 사장이 주방을 향해
말하는 항의였습니다.

주방을 향해 한참 더
뭐라고 말하던 사장은
가게 안에서 양념치킨을 먹고 있던 손님인
할아버지와 손자에게 다가와 말했습니다.

“아이고 어르신 죄송합니다.
오늘 양념치킨 맛이 별로 없었습니다.
다시 오시면 꼭 맛있는 양념치킨을
드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저희 가게는 맛이 없으면
돈을 받지 않습니다.”

손자에게 양념치킨을 사주던
할아버지는 왼팔이 불편하셨고
옷차림도 매우 남루했습니다.
할아버지는 치킨을 왜 안 드시냐는
손자의 물음에 배가 부르다며
자신은 먹지 않고 한쪽 손으로
손자에게 치킨을 발라주고 있었습니다.

어려운 형편으로
치킨을 먹지 못하는 손주에게
더 먹이고 싶은 할아버지의 마음을 알던
치킨 사장님은 일부러 주방을 향해
그렇게 말했던 것입니다.

치킨집 사장님의 배려를
눈치를 챈 할아버지는

“고, 고맙구려”라는
말씀을 하고는
손주와 치킨집을 나섰습니다.



세상이 왜 이리 따뜻하고 아름다운지요.

자신에게 조금만 불이익이 생겨도
무례하게 행동하고
갑질을 휘두르는 이야기를
종종 들어야 하는 이런 세상에서,

나를 낮추면서
남을 배려하는 이런 일이
어딘가 실제로 벌어진 일이라는 것이
심지어 감사하기까지 합니다.



#오늘의명언
인생은 선이 아니다.
선한 생활이 인생을 선하게 만든다.
– 세네카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