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와 나무

바위와 나무

해변의 절벽에서
수억 년 동안 자리를 지켜온
바위틈에서 파란 싹이 돋아났습니다.

싹 : 나 여기서 살아도 돼?
바위 : 안 돼. 이곳은 너무 위험해.

싹 : 어쩌지 벌써 뿌리를 내렸는걸.
운명처럼 바람이 날 여기로 데려왔어.

시간이 흘러 싹이 자라
나무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바위틈에서 어렵게
자리를 잡은 나무는
크게 자라지 못했습니다.

바위 : 다른 곳에 뿌리를 내렸으면
정말 훌륭한 나무가 되었을 텐데.

나무 : 그런 말 하지 마.
난 세상에서 이곳이 제일 좋아.

바위 : 뿌리를 좀 더 깊이 뻗어봐.

나무 : 내 뿌리가 자랄수록
너는 몸이 부서지잖아.

바위와 나무는 그렇게
수십 년을 함께 살았습니다.
나무뿌리가 파고든 바위틈에
고인 빗물이 겨울에 얼고
봄에 녹는 것이 반복되었고 결국 바위는
최후의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바위 : 나무야, 난 더는 버틸 수 없을 것 같아
나무 : 안 돼. 힘내.

바위 : 괜찮아. 난 이곳에서
수억 년을 살았어.
이제야 그 이유를 알 것 같아.
난 너를 만나기 위해
수억 년을 기다렸던 거야.
네가 오기 전에는 난 아무것도 아니었어.
네가 오고 나서 난 기쁨이 뭔지 알았어.

나무 : 나도 그랬어. 이곳에 살면서
한 번도 슬퍼하지 않았어.

그날 밤에 폭풍우가 몰아쳤습니다.
나무는 바위를 꼭 끌어안고
운명을 같이했습니다.



이 세상은 혼자 살기에는
너무나 힘든 곳입니다.
하지만 해변 절벽에 있는
바위 같은 누군가와 함께라면,
그 사람이 손 내밀어 주고,
몸으로 막아 주고,
마음으로 사랑해주면
끝까지 함께 하겠지요.

당신의 마음에
누군가 작은 뿌리를 내린다면,
그를 위해 날마다 쪼개지는 바위처럼
살아보세요.



#오늘의명언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 김춘수「꽃」중에서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