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늙는다는 것

엄마가 늙는다는 것

저는 칠남매 중 막내딸이라
유난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자랐습니다.
부유한 형편은 아니었지만,
가족들의 도움으로 대학교도 졸업하고,
결혼도 해서 아들딸 낳고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제 인생에
모진 비바람이 닥쳐왔습니다.
잘 되어가던 남편 사업이
하루아침에 부도가 나버린 것입니다.
모든 것을 잃어버린 저희 가정은
생각지도 못했던 외국으로
떠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한국을 떠나 올 때, 아버지는 내게
돈 봉투를 꺼내주셨습니다.

“미안해하지 말고
빈손보다는 나을 거야.”
자녀들에게 받은 용돈을 모은
아버지의 비상금이었습니다.

그 돈을 받자니 면목이 없고,
안 받자니 부모님 가슴에
두 번 못질하는 것 같아
눈물을 머금고 받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일어서서
부모님께 효도하겠다는 각오로
어금니를 깨물며 떠나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 엄마는 늘
우리 가족을 생각하며
걱정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저희가 떠나고 얼마 안 돼
넘어지셔서 허리를 다치셨고,
한참을 병원에 입원해
계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 소식을 듣고도 찾아뵐 수 없어
자식으로서 참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렇게 우리 가족은 몇 년 만에
한국에 가서 부모님을 만났습니다.
제가 만난 아버지는
변함없는 우리 아버지가 맞았지만
엄마는 떠나올 때 만났던
엄마가 아니었습니다.

너무도 많이 수척하게 변해버린
엄마의 손을 꼭 잡고 말했습니다.

“엄마, 엄마는 늙으면 안 돼…
할머니가 되면 안 돼…”
엄마가 빨리 늙어버린 것이
내 탓인 것만 같아
속상하고, 죄송했습니다.



흰머리는 늘어나고,
눈은 점점 침침해집니다.
그리고 몸은 왜 이리 여기저기 쑤시고,
기억력은 흐려지는지
늙는다는 것은 퍽 서글픈 일입니다.

특히, 부모님의 이마에 늘어가는 주름은
우리 마음을 더욱 애잔하게 만듭니다.



#오늘의명언
두 팔에 자식을 안고 있는
어머니를 보는 것처럼 매력 있는 일은 없다.
그리고 여러 자식에게 둘러싸인
어머니처럼 존귀한 것은 없다.
– 괴테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

  • 조급한 판단 - 인류역사상 손꼽히는 넓은 땅을 정복한 왕인 칭기즈칸은 사냥을 ...
  • 1분의 힘 - 평소 부부싸움을 심하게 하는 부부가 정신과 의사를 찾아갔습니다....
  • 엄마가 늙는다는 것 - 저는 칠남매 중 막내딸이라 유난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자랐습니다....
  • 유일한 사람 -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거문고의 달인 백아가 있었습니다. 그는...
  • 인생은 타이밍 - 영국의 에드워드 7세는 식사 예절에 엄격한 왕이었습니다. 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