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부부의 사랑

노부부의 사랑

남이 부러워할 만큼 금실이 좋기로
유명한 노부부가 있었습니다.
그들은 부유하지는 않았지만,
서로를 위해주며
아주 행복하게 살았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할아버지가
건강이 많이 안 좋아지기 시작했고
병원을 찾는 횟수가 잦아지자
할머니를 구박하기 시작했습니다.
할머니를 자신의 손과 발이 되게
시키는 것은 물론 모진 말로
마음을 아프게 하기도 했습니다.

어느 날, 할아버지는 할머니가 떠온
물을 마시다가 소리쳤습니다.

“이 여름에, 이렇게 뜨거운 물을 마시라고?”

다시 물을 떠 왔더니
할아버지는 또다시 화를 냈습니다.

“아니 그렇다고 환자에게
찬물을 가져오면 어떡해!”

그리고 자녀들이 병문안 때문에 찾아오자,
할아버지는 먹을 것을 안 내온다고
할머니를 나무랐습니다.
결국, 할머니는 눈물을 훔치며
밖으로 나갔습니다.

이런 부모님의 모습을 본
큰아들이 물었습니다.

“아버지, 지난 세월 그렇게
어머니와 사이가 좋으시더니…
아프신 다음엔 왜 그렇게
못살게 구시는 거예요?”

그러자 할아버지가 한숨을 내쉬며
입을 열었습니다.

“너희 엄마는 착하고 마음이 여려서
내가 죽고 나면 어떻게 살지
걱정이 돼서 비록 맘은 아프지만,
정을 좀 떼느라 그랬지.”

할아버지의 눈엔
어느새 눈물이 가득 고였습니다.



인생 소풍을 마치는 날,
배우자에게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영원할 것 같은 시간도
언젠가 끝이 찾아옵니다.
함께 하는 이 시간은
다시 돌아오지 않습니다.



#오늘의명언
늙어가는 사람만큼
인생을 사랑하는 사람은 없다.
– 소포클레스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

  • 사진 한 장의 기적 -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4.9도까지 오른 더운 어느 여름날, ...
  • 그런데도 불구하고 - 한 의사가 응급 수술을 해야 한다는 긴급 전화를 받고 외부에서...
  • 노부부의 사랑 - 남이 부러워할 만큼 금실이 좋기로 유명한 노부부가 있었습니다. ...
  • 겨자씨 하나의 힘 - 페르시아의 유명한 장군이자 대왕이었던 다리우스 황제가 유럽을 ...
  • 절친과의 이별 - 김 부장은 회식 때 된장찌개가 나오면 ‘그 친구’에 대해 말했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