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손이 없지만, 난 할 수 있어

양손이 없지만, 난 할 수 있어

미국 교육업체 재너-블로저가
1991년부터 주최하는
‘재너-블로저 손글씨 대회’가 있습니다.
매년 사회 각계각층의 남녀노소가 모여
손으로 쓴 글씨의 아름다움을
겨루는 대회입니다.

올해는 메릴랜드 주의 존 가톨릭 공립학교
3학년인 10살 소녀 ‘세라 하인즐리’가
‘니컬러스 맥심상’을 수상했습니다.

세라는 태어날 때부터
미국인은 아니었습니다.
중국에서 태어났지만, 6살이 되는 해
미국으로 입양되었습니다.

당시 영어 한마디 못하던 세라였지만,
새로운 세라의 가족들은 세라가
영어 손글씨 대회에서 수상할 정도로
성장할 수 있도록 좋은 교육과
사랑을 전해 주었습니다.

사실 세라는 연필을 쥘
손가락만 없는 게 아니라
양손이 모두 없는 장애인입니다.

그런 세라는 의수도 착용하지 않고
당당하게 손글씨 대회에 출전했습니다.
그리고 뭉툭한 양 손목 사이에
연필을 끼우고 멋지게 글을 썼습니다.



사람은 때때로
불가능해 보이는 일마저도
노력으로 이루어 낼 수 있습니다.
모든 사람이 그 위대한 일을
이루는 것은 아니지만,
분명한 건 노력한다면 한 걸음 다가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오늘의명언
신은 우리가 성공할 것을 요구하지 않는다.
우리가 노력할 것을 요구할 뿐이다.
– 마더 테레사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