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진 유리창의 법칙

깨진 유리창의 법칙

어느 마을에 400년이 넘은
나무가 있었습니다.
마을 사람들이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거목이었습니다.

그동안 나무는 참 많은 일을 겪었습니다.
수십 차례의 산불의 위험도 있었고,
자그마치 14번이나 벼락을 맞는
고초도 겪었습니다.

그러나 나무는 그 많은 위험 속에서도
긴 시간을 꿋꿋이 견디어 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그 굳건한 나무가
앞으로도 더 오랜 시간 동안 당당히
서 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너무나 갑작스럽게
이 강대한 거목이 말라죽었습니다.
당황한 사람들이 알아낸 원인은
작은 딱정벌레였습니다.

나무속 줄기를 갉아먹는 딱정벌레들 때문에
결국 나무 속살에 상처가 생기게 되었습니다.

이 거목에 비한다면
흔적조차 보이지 않던 상처들은
조금씩 모이면서 회복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어느 순간 돌이킬 수 없는
치명적인 상처가 된 것입니다.



작은 일이라고 해서
하찮게 넘기지 말아야 합니다.
그 일이 훗날 당신에게 매우 크고
소중한 것을 부술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오늘의명언
건물 주인이 깨진 유리창을
그대로 방치하면
이 건물이 무법천지로 변한다.
곧 깨진 유리창처럼 사소한 것들은
사실은 치명적인 위험을 초래한다.
– 마이클 레빈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