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인이 된 목사

노숙인이 된 목사

‘예레미야 스티펙’이란 목사는 예배가 있는 일요일 오전,
자신이 담임 목사로 부임하게 되는 한 교회 근처에
노숙자로 변신해 주변을 어슬렁거렸습니다.

교인 중 그에게 다가와 말을 걸어온 사람은 단 세 명에 불과했습니다.
스티펙 목사는 좀 더 적극적으로 교회로 향하는 교인들에게
‘배가 고파 음식을 사려하니 잔돈 좀 달라’고 구걸하기 시작했지만,
어느 누구도 관심을 가지려 하지 않았습니다.

예배 시간이 되어 교회에 들어간 스티펙 목사.
그는 맨 앞자리에 앉았지만,
예배 위원들의 저지와 차가운 시선을 받으며
맨 뒷자리에 겨우 참석하게 됐습니다.
이윽고 새로운 목사가 부임했다는 광고시간.
맨 뒷자리의 스티펙 목사는 노숙인 차림 그대로 강단에 올랐고
교인들은 경악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곧장 마태복음 25장 31절부터 40절까지
읽어 내려갔습니다.

“내가 주릴 때에 너희가 먹을 것을 주었고
목마를 때에 마시게 하였고
나그네 되었을 때에 영접하였고..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이 구절은 예수 그리스도의 ‘양과 염소’ 비유로
누가 양인지 염소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스티펙 목사가 말씀을 마치자
회중은 심하게 얻어맞은 듯한 표정을 하고 있었고,
교인들 중엔 흐느껴 우는 사람이 속출했습니다.
대부분의 교인들은 부끄러움에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고 합니다.

스타펙 목사는 자신이 겪은 일을 말하며
“오늘 아침 교인들이 모이는 것을 봤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교회는 아니었다.
세상에는 교인들이 많다. 하지만 예수제자는 부족하다.
여러분들은 언제 예수의 제자가 될 것입니까?”
라는 말을 남기고 예배를 마쳤다고 합니다.



가장 어려운 선행은 누구도 알아주지 않고,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서 실천하는 것 같습니다.

보이는 곳에서 한다 해서
선행의 의미가 퇴색한다는 것은 아닙니다.
문제는 보이지 않는다 하여 외면하는 것에 있을 것입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선행을 실천하는 분들이 늘어난다면
세상은 지금보다 훨씬 밝아지지 않을까요?
올해는 그런 분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