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길잡이

삶의 길잡이

폭우가 쏟아지는 한밤중에
한 청년이 길을 걷고 있었습니다.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완전한 어둠 속을
청년은 작은 손전등 하나에 의지해
겨우 한걸음 씩 걷고 있었습니다.

자칫 발이라도 헛디디면
다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청년은 어둠 속에서 굉음과 함께
빛이 번쩍거리는 천둥과 벼락이
더 무서웠습니다.

그런데 가지고 있던 손전등이
갑자기 꺼졌습니다.

떨어지는 빗줄기조차 보이지 않았습니다.
앞으로 발을 뻗고 싶어도
발 앞에 뭐가 있는지
전혀 알 수 없게 된 청년은 한 걸음도
옮길 수가 없었습니다.

이대로 해가 뜰 때까지 비를 맞으며
기다려야 하나 하고
공포에 빠진 청년의 눈에
순간 곧게 뻗은 길과
나갈 방향이 보였습니다.

“우르릉. 쾅!”

벼락의 불빛에
잠깐 길이 보인 것입니다.
청년은 그 길을 향해
몇 걸음 걷고 기다렸습니다.

“우르릉. 쾅!”

또 잠시 비춘 불빛을 보고
걸음을 옮길 수 있었습니다.
청년은 이제 무서움보다
벼락이 치기를 기다리며
조심스럽게 걸어
무사히 집에 도착하였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공포의 대상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 공포를 그저
무서움의 대상으로만
생각하고 살아간다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을 것입니다.

그 무서움이
대상을 이겨 낼 수 있다면,
무서웠던 벼락에서도
밝은 빛을 이용할 수 있듯이,
삶의 길잡이로 삼을 수도 있습니다.



#오늘의명언
만일 겨울이 없다면 산뜻한
봄날의 즐거움도 없을 것이다.
역경의 겨울을 치른 자가
번영의 새봄을 즐기게 된다.
– 맥클라인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