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보여 주세요

먼저 보여 주세요

하나뿐인 자식을 위해
평생 모은 돈을 써버린
할아버지의 노후는 너무나도 초라했습니다.

몇 푼 안 되는 노령연금을 쪼개 쓰는
할아버지는 친구들 만나기도
눈치가 보여 자주 외출도 못 합니다.

오래전 이민 갔던 친구가
잠시 귀국하던 날 할아버지는
그 친구와 잠시나마 회포를 풀고 싶었지만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았습니다.
그리고 차마 떨어지지 않는 입으로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아범아. 혹시 10만 원
빌려 쓸 수 있겠니?”

아들은 한숨을 쉬며 말했습니다.

“아버지, 손자가 내년이면
학교에 들어가요. 애들에게 쓸 돈도
항상 모자란 것 알고 계시잖아요.”

아들은 마음에는 걸렸지만
어쩔 수 없다고 자기합리화하며
아버지의 부탁을 거절하고
출근해 버렸습니다.

그런데 그 모습을 보다 못한 며느리가
시아버지에게 몰래 용돈을 드려
외출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날 저녁 퇴근한 아들은 회사에서
좋지 않은 일이 있어 기분이 나빴습니다.

그런데 아직 유치원생인 아이가
밖에서 흙장난이라도 했는지
꼬질꼬질 한 모습으로 거실에서
돌아다녀 더욱 짜증이 났습니다.

“여보. 애가 이렇게 더러운데 왜 아직도
씻기지 않고 있었어?”

아내가 조용히 말했습니다.
“아들 애지중지 키워봤자, 어차피 나중에
자기 자식 돌보느라고
우리는 신경도 안 쓸 거예요.
그렇게 보고 듣고 배우며 자라니까요.
그러니 저도 이제는
애한테만 신경 쓰지 않고
편하게 살려고요.”

남편은 아침에 자신이
아버지에게 했던 행동이
기억나 아무 말도 하지 못했습니다.



부모는 자식이 배부르고 따뜻한가를
늘 생각하지만, 부모의 배고프고 추운 것을
늘 생각하는 자식은 적은 것 같습니다.
자식들의 효성이 아무리 지극해도
부모의 사랑에는 미치지 못합니다.

효는 예부터 가족을 사랑으로 묶는
밧줄과 같은 것입니다.



#오늘의명언
한 아버지는 열 아들을 키울 수 있으나
열 아들은 한 아버지를 봉양하기 어렵다.
– 독일 속담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