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심이 과하면 화가 된다

욕심이 과하면 화가 된다

옛날 어느 욕심 많은 상인이
장터가 크게 울리도록 땅을 치며
소리를 지르고 있었습니다.

“아이고. 내 돈주머니!
내 돈주머니가 없어졌네.
이것 보시오. 내 돈주머니를 찾아주시오.
찾아주는 사람에게는
그 돈주머니 안에 든 돈 절반을
줄 테니 제발 찾아주시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순박해 보이는 한 청년이
돈주머니를 들고 상인을 찾아 왔습니다.

“돈주머니를 잃었다 들었는데
이것이 당신 것입니까?”

상인은 반색하며
청년에게 돈주머니를 받았습니다.
정말 잃어버렸을 때 들어있던 돈 천 냥이
그대로 들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청년에게 약속한
사례비 오백 냥이 아까워진
상인은 순간적으로 못된 꾀를 부렸습니다.

“어허, 이 돈주머니에
삼천 냥이 들어있었는데
지금 천 냥만 있는걸 보니
당신이 벌써 이천 냥을 가져갔구려.
내 약조대로 천오백 냥은 드릴 터이니
가져간 돈 중 오백 냥은 저에게 돌려주시오.”

“아닙니다. 저는 주운 정말이지 돈주머니를
고스란히 가져 왔습니다.”

“이 사람이 점점…
내 다른 사람 돈에 손댄 것은
뭐라 하지 않을 테니,
가져간 돈 중 오백 냥만
어서 돌려주시오.”

결국, 해결점을 찾지 못하고
마을의 원님을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두 사람의 말은 들은 원님이 말했습니다.

“상인은 장터에서
삼천 냥이 든 돈주머니를 잃었고,
청년은 천 냥이 든 돈주머니를 주웠다고 하니
저 돈주머니는 상인이 잃은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 잃은 것일 거다.

상인은 가서 삼천 냥이 들어 있는
돈주머니를 찾도록 해라.
저 천 냥이 들어있는 돈주머니는
관아에서 보관하다가
주인을 찾지 못하면
청년에게 주도록 하겠다.”



오직 자신의 편의를 위해서
부리는 비겁한 잔꾀는
결국에 자신의 발목을
잡아채고 말 것입니다.

정직과 정도를 벗어나지 않는
생각과 행동만이 비로소 지혜가 되는 것이고,
진정으로 자신의 편의를 추구하는 길입니다.



#오늘의명언
하늘은 정직한 사람을 도울 수밖에 없다.
정직한 사람은 신이 만든 것 중에
최상의 작품이기 때문이다.
– 세르반테스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