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의 고무신

할머니의 고무신

30여 년 전 제가 대학에
다닐 때의 일입니다.

과 동기들과 함과
자주 이용했던 국밥집이 있었는데
그 국밥집은 10명도 앉기 힘든
작고 허름한 식당이었지만
맛도 좋고 저렴한 가격에
양도 푸짐하게 주셔서
점심시간에는 기다려서
식사해야 할 정도로
학생들에게는 인기가 좋았습니다.

그 국밥집 선반 위에는
식당 할머니가 매일 먼지를 털고
깨끗이 닦아 놓는 고무신 한 켤레가
놓여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본 어떤 학생 한 명이
할머니에게 물었습니다.

“할머니, 왜 고무신을
소중히 보관하시는 거예요.”

그 말에 할머니는 학생에게 말했습니다.

“몇 년 전 어느 비 오는 날
슬리퍼를 신고 가다가
그만 슬리퍼 끈이 끊어져서
어찌할 줄 몰라 멍하니 있었는데
10여 분이 지났을까
어느 학생이 고무신을 하나 사서
대뜸 내 발에 신기고는
휙 사라지는 거야.

그래서 이걸 볼 때마다
그 마음이 그저 고맙기만 해서,
고무신이 아까워서
어떻게 신고 다니겠어.”



때로는 고무신 한 켤레에 담은 마음만으로도
세상에 많은 사랑을 뿌릴 수 있습니다.
여러분도 할 수 있습니다.



#오늘의명언
세상에서 지혜로운 사람은
배우는 사람이고,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은
감사하는 사람이다.
– 탈무드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