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대왕

자전거 대왕

출전하는 자전거 대회마다
모조리 우승을 휩쓸며
일제강점기 핍박받는 국민들에게
조선인의 자긍심을 불어 넣어주던
전설적인 사이클 선수 ‘엄복동’

아시아의 어떤 선수에게도
지지 않는 무적의 자전거 선수로
경기 때마다 수만 명의 관중을
몰고 다니던 스포츠 영웅이었습니다.
사람들은 그를
‘자전거 대왕’으로 불렀습니다.

1920년 5월 2일, 일본은
엄복동 선수를 짓밟고
조선인들의 기를 꺾기 위해
일본 최고 선수 모리 다카히로를
경성시민 대운동회 자전거 경기에
출전시킵니다.

하지만 일본인들의 예상은
크게 빗나가고,
엄복동 선수는 다카히로를
몇 바퀴나 앞선 채
결승선으로 달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돌연
일본인 심판진으로부터
경기 취소가 선언됩니다.
‘해가 져서 어두워졌으니
경기를 중단한다’는
정말 어처구니없는 이유였습니다.

누가 봐도 조선인의 우승을
방해하려는 비열한 행동에
엄복동 선수는
본부석으로 뛰어들어 일본 깃발을
뽑아 부러뜨리며 항의하였습니다.

화가 난 일본인들은
엄복동을 집단 폭행해 머리와 다리에
큰 상처를 입게 되었으며
일본인들은 엄복동 선수가
자전거를 타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피나는 재활 끝에
3년 뒤 중국 자전거 대회에
다시 나타나 일본 선수들을 꺾고
우승을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평생 일본이 주최하는 대회는
절대로 참가하지 않았으며
일본 선수와 경기가 있을 때에는
죽을 힘을 다해서
국가와 민족을 위해
페달을 밟았습니다.

1986년 5월 경기도 의정부시에
엄복동 선수의 동상이 건립되고
그가 타던 자전거는
2010년 근대문화재 466호로 지정되어
엄복동 선수의 뜻을 기리고 있습니다.



낭중지추(囊中之錐)!
재주가 뛰어난 인재와 진정한 영웅은
반드시 드러나기 마련입니다.

자전거 점포 점원으로 시작해
변변한 훈련지원도 없었지만
엄복동 선수는 아시아 최강의
사이클 선수였습니다.

당신의 쉽지 않은 영웅적인 행보에
다시 한번 존경과 찬사를 보내드립니다.



#오늘의명언
자기의 길을 걷는 사람은
누구나 다 영웅입니다.
자기가 할 수 있는 일을
진실하게 수행하며 사는 사람은
누구나 다 영웅입니다.
– 헤르만 헤세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