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휴전

크리스마스 휴전

1914년 1차 세계 대전 중,
벨기에 이프르 지역에서
영국, 프랑스 연합군과 독일군이
참호를 파고 대치하고 있었습니다.

가장 존엄한 인간의 생명이
마구잡이로 훼손되는 전쟁터에서
연합군과 독일군이 할 수 있는 일은
승리하기 위해 서로를 죽이는
일뿐이었습니다.

바로 눈앞에 쓰러져 있는
전우의 시체도 수습하지 못하고
그저 적을 향해 총부리를 겨누고만 있는
비극의 순간이었습니다.

이런 전쟁터에도 차가운 겨울이 오고,
눈이 오고, 크리스마스가 왔습니다.

크리스마스이브.
독일군 참호 위로
크리스마스트리가 세워지더니
캐럴을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고요한 밤. 거룩한 밤…”

그리고 곧 캐럴을 따라 부르는 목소리가
하나둘 늘어났습니다.
급기야 연합군도 함께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이들은
크리스마스 단 하루를 위한
휴전 협정을 맺습니다.

불과 몇 시간 전 총구를 겨눴던 그들은
서로를 향해 겨누던 총을 버리고
웃는 얼굴로 적과 서로의 시선을 마주치는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이제 얼마 있으면 우리에게도
크리스마스가 다가옵니다.
여러분 마음속에 있는 그 아름다운 사랑
그 사랑이 당신 속에 있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
아기 예수가 세상에 내려온 아름다운 날이
바로 크리스마스입니다.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이 함께하는
한 주간 사랑을 나누세요.
그리고 여러분만의 크리스마스의
기적을 경험해 보세요.



#오늘의명언
사랑에 의해 행해지는 것은
언제나 선악을 초월한다.
– 프레드리히 니체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