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히 갚을 수 없는 빚

영원히 갚을 수 없는 빚

오래전 미국의 보스턴시에 살던
꿈 많던 청년 ‘스트로사’는
사업자금을 빌리기 위해
‘바턴’이라는 부자를 찾아가
2천 불을 빌려달라고 했습니다.

갑자기 찾아온 청년의 말에
바턴은 황당하고 어이가 없었습니다.

청년에게는 담보로
내놓을만한 것이 아무것도 없었고
가진 것은 오직
패기와 열정뿐이었습니다.

하지만, 바턴은 그 청년의 패기를
한번 믿어 보기로 했습니다.
주변 사람들은 만류했지만,
장래가 촉망되는 젊은이에게
투자하는 마음으로 선뜻
무담보로 2천 불의 거금을
빌려준 것입니다.

그리고 바턴의 무모한 선택은
틀리지 않았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스트로사는
사업에 크게 성공하였고
충분한 이자와 함께
부채도 갚을 수 있었습니다.

이 일이 있은 지 10년 후에
세계적인 대공황이 왔으며,
바턴이 운영하던 회사도
도산할 지경이 되었습니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된 스트로사는
바턴을 찾아와 물었습니다.
“선생님, 현재 갚아야 할 부채가
얼마나 되는지요?”
이번에는 제가 그 금액을
드리고 싶습니다.”

스트로사의 말에 당황한
바턴이 말했습니다.

“아니, 오래전에
당신에게 빌려준 2천 불은
다 갚지 않았습니까?”

이 말에 스트로사는
바턴에게 말했습니다.

“선생님께서 빌려주신 돈은
지난 시절 모두 갚아 드렸지만
제게 도움을 주셨던 그 은혜는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그때의 2천 불로 장사를 해서
오늘 이렇게 큰 부자가 되었는데
이것은 돈으로 갚아진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덕분에 바턴은 재기할 수 있었고
이 두 사람은 모두
사업에 크게 성공했습니다.



세상에는 돈이 최고라 생각하며
다른 가치보다
우선시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돈으로 계산할 수 없는
것들이 훨씬 많이 있습니다.

특히 누군가에게 큰 은혜를
받았다면 말입니다.

하지만 그 은혜를 미처
깨닫고 있지 못하고
잊어버리거나
넘어갈 때가 많습니다.

마치 여러분의 부모님에게
생명을 받고 인생을 받고
성장을 받았지만
그 고마움을 잘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보이지 않는 귀한 것들에 대해서
감사한 마음을
갖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오늘의명언
은혜를 갚는 것보다 더한 의무는 없다.
– 키케로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