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변태

아빠는 변태

제가 초등학생 때 아버지께
지어드린 별명은 ‘변태’였습니다.
한여름만 되면 아버지는 속옷만 입고
제 옆에서 주무셨기 때문입니다.

“아빠는 변태야!”

엄마도 딸 옆에서 뭐 하는 거냐며
나무라셨습니다.

아버지는 여름이면
왜 속옷 바람의 맨몸으로
제 옆에서 주무시고
‘변태 아빠’라는 별명에도
아무런 변명을 안 하시는지…
저는 도무지 알 수 없었습니다.

세월이 흘러 이제 저도
그때의 아버지만큼 나이를 먹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우연히
아버지의 일기장을 찾았습니다.
일기장을 읽는데 갑자기
눈물 섞인 웃음이 나왔습니다.

~~~~~

여름에 모기향을 피워놓으면
딸이 잔기침을 하기에
잠자기 2시간 전에 모기향을 피웠다가
아이가 잠들 때는 끈다.
그래도 모기들은 극성이다.

어떤 날은 모기들이 계속 윙윙거려서
밤새 한숨 안 자고 딸 옆에서 모기를 잡았다.
딸을 위해서라면 하나도 힘들지 않다.
다만 다음날 회사에서 온종일 졸게 돼서 문제다!
그래서 꾀를 내었다.
딸이 잠든 옆에 팬티만 입은 맨몸으로 눕는 거다.
그렇게 하니까 모기들이 딸 대신 나를 문다.

“아빠는 변태야!”

딸은 사정도 모르고 아침에 깨서는
나를 근처에도 못 오게 한다.
아내도 딸 옆에서 뭐 하는 거냐며 질책한다.
얼굴이며 팔다리에 모기에게 물린 자국이고,
물린 곳이 가려워 수시로 긁고 있으니
회사 동료들이 저보고
피부병 있냐면서 싫어한다.

어떤 오해를 받아도 좋다.
사랑하는 내 딸아이가 밝고 활발하게,
잔병치레 없이 건강하게 커 주기만 한다면…

좋은 집보단 좋은 가정을,
부자 아빠보단 친구 같은 아빠가
재산보다 사랑을 물려주고 싶다.

사랑한다 딸아…



어느 날 문득
거울 속에 비친 내 얼굴에서
빛바랜 기억 속의 아버지를 봅니다.

넉넉지 않은 살림이었지만
언제나 남들에게 베푸셨던 아버지…

비싼 선물을 사주진 못하셨지만
값진 추억을 만들어주셨던 아버지…

많은 재산 보다 진실한 사랑을
물려주고 싶던 아버지셨습니다.

이제 그 분의 얼굴 뿐 아니라
마음마저 닮아가는 나를 보게 됩니다.
나도 내 아이에게
그런 부모로 기억됐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의명언
더 많이 사랑하는 것 외에
다른 사랑의 치료약은 없다.
–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

  • 성공의 비결 - 한 청년이 왕을 찾아가 인생의 성공비결을 가르쳐 달라고 하였습...
  • 참된 효 - 옛날 어느 도시에 소문난 효자가 살고 있었습니다. 그 도시 효...
  • 아빠는 변태 - 제가 초등학생 때 아버지께 지어드린 별명은 ‘변태’였습니다. ...
  • 지금 이 순간, 1분만 두 손 모아주세요! - 10년째 만성 가성 장 폐쇄 증후군으로 먹지도, 소화시키지도 못...
  • 모두의 책임 - 지난 1975년 미국 워싱턴 주 ‘클라이드 힐’이라는 마을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