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총 양의 법칙

행복 총 양의 법칙

독일의 작곡가 베토벤은
사랑했던 여인이 떠나고,
난청이 찾아오면서 한때 절망에 빠졌습니다.

현실의 무게를 견딜 수 없었던 그는
어느 수도원을 찾아갔습니다.
수사를 찾아간 베토벤은
힘들었던 사정을 털어놓았습니다.
그리고 나아갈 길에 대한 조언을 간청했습니다.

고민하던 수사는 방으로 들어가
나무 상자를 들고나와 말했습니다.
“여기서 유리구슬 하나를 꺼내보게.”

베토벤이 꺼낸 구슬은 검은색이었습니다.
수사는 다시 상자에서
구슬을 하나 꺼내보라고 했습니다.

이번에도 베토벤이 꺼낸 구슬은
검은 구슬이었습니다.

그러자 수사가 말했습니다.

“이보게, 이 상자 안에는
열 개의 구슬이 들었는데
여덟 개는 검은색이고
나머지 두 개는 흰색이라네.

검은 구슬은 불행과 고통을,
흰 구슬은 행운과 희망을 의미하지.

어떤 사람은 흰 구슬을 먼저 뽑아서
행복과 성공을 빨리 붙잡기도 하지만
어떤 이들은 자네처럼 연속으로
검은 구슬을 뽑기도 한다네.

중요한 것은
아직 여덟 개의 구슬이 남아 있고,
그 속에 분명 흰 구슬이 있다는 거야.”



‘행복 총 양의 법칙’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인생을 살면서 누구에게나
같은 양의 행복이 찾아온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이제까지
고통스러운 일만 많았다면
이렇게 생각하십시오.

‘앞으로는 행복할 일만 남았다…’

이것이 고통 속에서도
희망을 품을 수 있는 이유입니다.



#오늘의명언
언제까지 계속되는 불행이란 없다.
– 로맹룰랑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