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위대한 새 알바트로스

가장 위대한 새 알바트로스

세상에서 가장 날개가 긴 새로,
양 날개를 다 펴면 최대길이가 3미터가 넘는
알바트로스의 또 다른 이름은 ‘신천옹’입니다.

한 번 날개를 펴면 그 그림자가
하늘을 덮고, 만 리를 간다고 하여
‘하늘의 조상이 보낸 새’라는 뜻입니다.

알바트로스는 순하고 맑은 눈망울을 가졌지만
땅 위에 있을 때는 거추장스럽게 보이는
긴 날개를 늘어뜨리고 있고,
물갈퀴 때문에 걷거나
뛰는 모습이 우스꽝스럽습니다.

그리고 아무리 그 크고 긴 날개를
펄럭거려도 쉽게 날지 못해
멸종 위기를 당할 만큼
사람들에게 쉽게 잡힙니다.

그런데 알바트로스에겐 반전이 있습니다.
모든 생명이 거친 비바람과
폭풍우를 피해 숨는 그때,
알바트로스는 숨지 않고
당당하게 절벽에 서 있습니다.

그리고 바람이 거세질수록
바람에 몸을 맡기며 절벽에서 뛰어내립니다.
폭풍우 치는 그때가
알바트로스에게는 비상할 수 있는
눈물겹도록 아름다운 기회인 것입니다.

거대한 날개로 6일 동안
한 번의 날갯짓도 없이 날 수 있고
두 달 안에 지구를 한 바퀴 도는
세상에서 가장 멀리, 가장 높이 나는 새.
알바트로스가 한 번도 쉬지 않고
먼 거리를 날 수 있는 이유는
강한 바람을 이용하여
바람의 높낮이와 기류를 파악해서
비행하기 때문입니다.



어떠한 악조건의 상황이라도
자신의 때를 인내함으로 기다리다가
가장 멀리, 가장 높이 나는
알바트로스의 위대함처럼
눈부시게 비상하는 그 날을 위해
참고 기다리세요.
힘차게 비상하는 그때는 반드시 옵니다.


#오늘의명언
꿈을 단단히 붙들어라.
꿈을 놓치면 인생은
날개가 부러져 날지 못하는 새와 같다.
– 랭스턴 휴즈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

  • 녹슨 주전자 - 오래전 작은 마을 초등학교에 다니는 5학년인 여학생이 있었습니다...
  • 23전 23승의 비결 -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은 23번을 싸워 전승했습니다. 결...
  • 가장 위대한 새 알바트로스 - 세상에서 가장 날개가 긴 새로, 양 날개를 다 펴면 최대길이가 ...
  • 이것이 사명이다 - 그녀는 빈민가에서 10대 흑인 미혼모의 사생아로 태어나 어린 ...
  • 청렴한 생활 - 조선 중기의 학자였던 이지함이 선조 때 포천 현감으로 부임했습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