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은 아름답다

고통은 아름답다

영국의 식물학자 알프레드 러셀 윌리스가
자신의 연구실에서 고치에서 빠져나오려고 애쓰는
나방의 모습을 관찰하고 있었습니다.

나방은 바늘구멍만 한 구멍을 하나 뚫고
그 틈으로 나오기 위해
꼬박 한나절을 애쓰고 있었습니다.
고치에서 빠져나온다는 것은
생사가 걸린 중대한 문제였습니다.

그렇게 아주 힘든 고통의 시간을 보낸 후
번데기는 나방의 되어 나오더니
공중으로 훨훨 날갯짓하며 날아갔습니다.

이렇게 힘들게 애쓰며 나오는
나방을 지켜보던 윌리스는
이를 안쓰럽게 여긴 나머지,
나방이 쉽게 빠져나올 수 있도록
칼로 고치의 옆부분을 살짝 그었습니다.
나방은 쉽게 고치에서 쑥 나올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좁은 구멍으로 나오려고
안간힘을 쓰던 나방은
영롱한 빛깔의 날개를 가지고
힘차게 날아가는 반면,

쉽게 구멍에서 나온 나방은
무늬나 빛깔이 곱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몇 차례 힘없는 날갯짓을 하고는
그만 죽고 만 것입니다.

오랜 고통과 시련의 좁은 틈새를 뚫고 나와야만
진정한 나방이 될 수 있었던 것입니다.



한 송이의 아름다운 꽃을 피우기 위해서는
반드시 모진 비바람을 견디어내야 합니다.

인생에서 험난한 고통과 투쟁 속에서
몸부림쳐야 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 외로움과 슬픔, 고통을 이기고 나면
우리는 더 성장한 모습이 될 것입니다.


#오늘의명언
힘겨운 상황에 부닥치고
모든 게 장애로 느껴질 때,
단 1분조차도 더는 견딜 수 없다고 느껴질 때,
그때야말로 절대로 포기하지 마라.
바로 그런 시점과 위치에서
상황은 바뀌기 시작한다.
– 해리엇 비처 스토우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