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한 사람

단 한 사람

하와이 군도 북서쪽 끝에 있는 작은 카우아이 섬.
< 쥐라기 공원>의 촬영지로도 유명한 이 섬은
한 때 지옥의 섬이라 불리는 곳이었습니다.

다수의 주민이 범죄자,
알코올 중독자, 정신질환자였고
청소년들은 그런 어른들을 보고 배우며
똑같이 자라고 있었습니다.

학자들은 ‘카우아이 섬의 종단연구’
라는 것을 시작했습니다.
1955년에 태어난 신생아 833명이
30세 성인이 될 때까지의 성장 과정을 추적하는
매우 큰 규모의 프로젝트였습니다.

많은 학자의 예상은 그러했습니다.
“불우한 환경에서 자란 아이들은
인생에 잘 적응하지 못해 비행청소년이 되거나
범죄자, 중독자의 삶을 살 것이다.”

심리학자 에미 워너 교수는
833명 중 고아나 범죄자의 자녀 등
가장 열악한 환경에서 자라고 있는
201명을 따로 정해 그들의 성장 과정을
집중적으로 분석했습니다.

그런데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3분의 1에 해당하는 아이들에게
뜻밖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그들은 학교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두고,
대학교 장학생으로 입학하는 등
좋은 환경에서 자라난 아이들보다
더 모범적으로 성장한 것입니다.

에미 워너 교수는 이런 결과가
어떻게 나왔는지 궁금했습니다.
조사 결과 이들에겐 하나의 공통점이 있었습니다.
아이들에게는 끝까지 자기편이 되어
믿어주고 공감해주고 응원해주는
어른이 최소한 한 명은 곁에 있었던 것입니다.

부모, 조부모, 삼촌, 이모…
실패하고 좌절해도 괜찮다고
무조건 믿어주고 응원해주는
한 사람이 있었기에 자신의 환경을 이기고
비관하지 않고 밝게 자랄 수 있었습니다.



나를 있는 그대로 믿어주는
한 사람만 곁에 있어도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용기가 생깁니다.
속도는 느려도, 시행착오는 겪을지라도
오롯이 꿈을 향해 걸어가는 힘이 생깁니다.

여러분에게도 나를 믿어주고,
내 편이 되어주는 한 사람이 있었나요?

훈계하고 꾸짖기보다
그랬구나, 힘들었구나! 공감해주는 것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올바르게 성장하게 하는
가장 좋은 교육입니다.


#오늘의명언
믿음은 산산이 조각난 세상을 빛으로 나오게 하는 힘이다.
– 헬렌 켈러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