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혜로운 생각

지혜로운 생각

옛날 어느 왕이 세자빈을 얻기 위해
나라 곳곳에 방을 붙였습니다.
전국에서 모인 수많은 규수를 일일이 심사하였습니다.
그리고 그중에서 마지막 후보로
열 명의 처녀를 발탁했습니다.

왕은 열 명의 처녀에게
소량의 쌀을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리고는 한 가지 숙제를 내주었습니다.

“너희들은 이것을 가지고
한 달 동안 먹고 지내다 오너라.”

왕이 나눠준 쌀의 양은
성인이 아무리 아껴먹어도
부족한 양이었기에 모두 놀랐습니다.

어떤 처녀는 이것을 가지고 죽을 쑤어 먹었고,
또 어떤 처녀는 열 등분 하여
조금씩 조금씩 한 달 동안 아껴 먹었습니다.

한 달의 지나고 처녀들은 다시 궁전으로 돌아왔습니다.
다들 비실비실하였고,
어떤 처녀는 쓰러져서 업혀 올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유독 한 처녀는
얼굴이 아주 환하고 통통해졌을 뿐 아니라
떡을 한 시루 머리에 이고
궁전에 들어서는 것이었습니다.

이를 의아하게 여긴 왕이 그 처녀에게 물었습니다.

“너는 어떻게 적은 쌀로 한 달 동안 먹고,
또 떡까지 해서 왔느냐?”

그러자 처녀는 왕에게 자신 있게 대답했습니다.

“저는 그 쌀로 떡을 만들어서
장터에 가서 장사했습니다.
거기에서 남은 이윤으로 쌀을 사고
또 떡을 만들어 팔고 해서
저도 먹고 집안사람들도 배불리 먹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남은 쌀이 가지고 임금님을 위해서
떡을 만들어 가지고 왔습니다.”



지혜의 왕으로 불리는 솔로몬은
무엇이든 원하는 것을 말해보라는 신에게
다름 아닌 ‘지혜’를 구했습니다.
그러자 신은 지혜뿐 아니라
건강과 부, 명예까지 덤으로 주었습니다.

지혜는 삶을 풍요롭게 만들고, 행복을 심어줍니다.
좌절의 상황에서 머물게 하지 않고,
오히려 그 상황을 딛고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줍니다.
어느 순간에나 가장 먼저, 지혜를 구하십시오.
그것이 지혜로운 삶의 첫걸음입니다.


#오늘의명언
참된 지혜는 항상 인간을 침착하게 하고 바른 조화를 기초로 사물을 관찰하게 한다.
– 린위탕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