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기적

모두의 기적

2009년 1월 15일, 미국 뉴욕에서 출발한
국내선 항공기가 사고를 당했습니다.
이륙한 지 몇 분 만에
새떼와 충돌하여 2개의 엔진을
모두 잃게 된 것입니다.

체즐리 설런버거(설리) 기장은
바로 관제탑에 이 사실을 알렸습니다.
관제탑의 지시로 회항하려고 했으나,
기장은 그때까지 버틸 수 없을 거라고 직감했습니다.

설리 기장은 비행기를 허드슨 강에
불시착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비행기의 두 엔진이 폭발한 후
무동력으로 동체착륙을 한다는 것은
이전에도 성공한 적이 없었을 만큼
위험천만한 일이었습니다.

그래도 설리 기장은
그것이 제일 나은 선택이라 판단했고,
바로 승객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습니다.
승무원들은 승객들이
당황하지 않도록 최대한 편안하게
지시사항을 구령 합창으로 전달했습니다.

비행기는 기적적으로 파손되지 않고
허드슨 강에 잘 착수하였습니다.
설리 기장은 승무원들과 함께
먼저 승객들을 대피시켰습니다.
물이 차오르기 시작했지만
한 명의 승객도 놓치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끝까지 지켜냈습니다.

마침 근처에 있던 구조용 보트와
통근 페리 등이 구조에 동참했습니다.
그리고 경찰들과 의료진, 소방대원들도
즉시 현장으로 달려왔습니다.
추운 날씨라 구조가 늦어졌다면
많은 피해자가 발생했을 수도 있었지만
24분 만에 승객과 승무원 155명 전원이 구조되었습니다.



극한의 상황 속에서도 정확한 판단을 한 설리 기장 리더쉽과 그를 믿고 따라 준 승무원과 승객들, 그리고 구조대원 모두 하나 되어 만들어낸 기적이었습니다.

24분이라는 구조 시간 동안 이들에겐‘나’라는 개인보다‘우리’라는 공동체가 먼저였습니다.


#오늘의명언
태풍은 우리에게 무엇인가 끄집어낸다.
잔잔한 바다는 그렇지 않다.
– 맥스 루케이도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