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의 양심

대통령의 양심

미국 제28대 대통령인 윌슨 대통령에게 한 비서관이 찾아왔습니다.
그 비서관은 대통령에게 잠시 업무를 접어두고
기분전환을 좀 하는 게 어떻겠냐고 말했습니다.

윌슨 대통령은 잠시 무언가 생각하는 듯하다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 상관이 허락하지 않으실 걸세.”
비서관은 의아해하며 대통령에게 다시 물었습니다.
“지금 상관이라고 하셨습니까?”

그러자 윌슨 대통령이 비서관에게 말했습니다.
“그렇다네. 내 상관은 바로 나의 양심일세.
양심상 임무 수행에 매진할 수밖에 없기에 자네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네.”



‘자신의 행위에 대하여 옳고 그름과 선과 악의 판단을 내리는 도덕적 의식’
양심의 사전적 의미입니다.

어떠한 길이 옳은지 판단이 서지 않는다면
잠깐 하던 일을 멈추고, 조용히 양심의 소리에 귀 기울여보세요.
그러면 자기 자신뿐 아니라 여러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길로 인도해줄 것입니다.


#오늘의명언
양심은 스스로 돌아보아 부끄럽지 않다는 자각을 갑옷 삼아
아무것도 두렵게 하지 않는 좋은 친구다.
– 단테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