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금전 출납부

사랑의 금전 출납부

특별한 습관을 지닌 할머니가 있었습니다.
그 할머니는 시장을 보러 가거나 잠깐 외출을 하더라도
꼭 금전출납부를 가지고 다니면서 자신의 지출을
꼼꼼히 기록하는 습관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이웃 사람이 궁금해서 할머니에게 물었습니다.
“할머니는 지출하신 비용을 빠짐없이 그 장부에 다 기록하시나요?”

그러자 할머니가 대답했습니다.
“이 장부에는 나의 편안함과 즐거움을 위해 지출된 내용만 기록되어 있어요.
이를테면 단지 버스를 타기 싫어서 편한 택시를 탔다거나
몸치장을 하기 위해서 지나친 지출을 했을 경우
그 내용을 적는 거라오.”

이웃 사람은 궁금해서 다시 물었습니다.
“할머니 그런 것들을 적어서 뭐하시게요?”

그러자 할머니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가 오늘 하루 나의 편안함과 즐거움을 찾는 동안에
어디에서는 고통을 받는 사람들이 있다는 걸 생각하고
나 자신의 편안함을 위해 쓴 돈 만큼 보육원이나 양로원에 보내기 위해서
이렇게 하나하나 기록한답니다.”



이 세상에는 기본적인 것들조차 누리지 못하는 이웃들이 많이 있습니다.
우리는 한 시대에 함께 호흡하며 살아가는 ‘시대적 동지’입니다.
다른 이웃들의 아픔을 외면하지 말고 작은 나눔을 실천하며
살아가는 아름다운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의명언
타인을 행복하게 하는 것은 향수를 뿌리는 것과 같다.
뿌릴 때 나에게도 몇 방울 묻는다.
– 벤저민 디즈레일리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