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양보

아름다운 양보

2000년 호주 시드니 올림픽 태권도 미국 국가대표 선발전이 열렸습니다.
이 선발전은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중요한 경기였습니다.
두 여자 선수가 결승전에서 맞붙었습니다.

매트 위에서 두 선수는 서로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그런데 한 선수가 경기 시작과 동시에 기권하고 매트에서 내려왔고
뒤따라 내려온 상대 선수가 기권한 그 선수를 부둥켜안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날 경기를 포기한 선수는 한국계 미국인 ‘에스더 김’이었고
그리고 뜻밖의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선수는
‘케이 포’라는 선수였습니다.

‘케이 포’ 선수는 준결승전에서 다음 경기를 할 수 없을 정도로 다쳤습니다.
그 상태에서 경기했더라면 ‘에스더 김’ 선수가 우승해서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는 것은 기정사실이었습니다.
그런데 ‘에스더 김’ 선수는 그 사실을 알고 그녀에게 기회를 준 것입니다.
경쟁자에게 올림픽 출전권을 양보한 것입니다.

기자들은 올림픽 출전권을 포기한 이유를 묻자 그녀는 대답했습니다.
“케이 포는 나보다 실력이 한 수 위에 있는 선수입니다.
나는 올림픽에 출전할 적임자에게 기회를 주었을 뿐입니다.”

이날 두 선수는 모두 승자가 되었습니다.



세상은 아름답게 지는 방법보다는
무조건 이겨야만 하는 방법을 가르치고 있는 게 현실입니다.
그래서 쉽게 볼 수 없는 감동적인 장면입니다.
하지만 이런 아름다운 양보를 하는 사람들이 많아진다면…
지금보다 한 뼘은 더 살기 좋은 세상이 될 것입니다.

#오늘의명언
양보가 때로는 성공의 가장 좋은 방법이 되기도 한다.
– 영국 속담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