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개의 꽃병

두 개의 꽃병

영국의 조지 왕은 형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왕위를 이어받게 됩니다.
왕의 자리는 그에게 많은 시련과 어려움을 가져다줬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평소 도자기에 관심이 많았던 조지 왕은
작은 도시에 있는 한 도자기 공장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도자기 작품들이 전시된 전시장을 관람하던 조지 왕은
두 개의 꽃병만 특별하게 전시된 곳에서 발걸음을 멈추었습니다.

모양도 무늬도 같은 꽃병이었지만,
하나는 윤기가 흐르고 생동감이 넘쳐났는데,
또 하나는 윤기도 흐르지 않고, 볼품없어 보였습니다.

이상하게 여긴 조지 왕이 관리인에게 물었습니다.
“어째서 같은 듯 같지 않은 두 개의 꽃병을 나란히 둔 것이오?”

그러자 관리인이 대답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하나는 불에 구워졌고,
다른 하나는 구워지지 않은 것입니다.”



시련과 어려움은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습니다.
시련을 이겨내고 어려움을 극복해 낼수록
내면은 더욱 단단해지고 아름다워지는데 과연 불청객일까요?

그 앞에 무너지지 마세요.
당신에게 시련이라는 단어로 다가왔지만,
마주하는 순간 기회가 되기 때문입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 삶에 겨울이 없다면, 봄은 그토록 즐겁지 않을 것이다.
만일 우리가 때때로 역경을 경험하지 못한다면,
성공은 그토록 환영받지 못할 것이다.
– 앤 브래드 스트리트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

  • 작은 친절이 가져온 행운 - 폭우가 쏟아지던 어느 날 밤, 차를 몰고 가던 노부부가 호텔의 ...
  • 보석보다 빛나는 정직 - ‘탈무드’의 한 일화입니다. 한 어머니가 어느 날 상점에서 외투...
  • 두 개의 꽃병 - 영국의 조지 왕은 형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왕위를 이어받게 됩니다...
  • 엄마의 흉터 - 초등학생 딸을 둔 엄마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엄마의 손에는 심한...
  • 황금과 씨앗 - 한 여객선이 항해하다 큰 폭풍을 만났습니다. 배는 곧 난파됐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