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료와 퇴장료

입장료와 퇴장료

1930년대 초 미국은 경제공황으로 심한 불경기에 처했습니다.
문을 닫은 공장, 상점들이 늘어났고 사람들은 실업자가 되어
할 일 없이 거리를 방황하곤 했습니다.

그때 한 극장 입구에 ‘무료입장’이라는 문구가 붙어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우르르 극장으로 몰려갔고 공짜라는 달콤함에
마음껏 영화를 보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퇴장할 시간이 되자 출입구로 향했는데
출입구 양쪽에 직원들이 서서 돈을 내고 나가라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놀란 사람들은 무료입장이 아니었냐고 따져 물었더니
직원들이 말했습니다.

“맞습니다. 그래서 입장료는 받지 않았지만,
지금 내라는 돈은 입장료가 아니고 퇴장료입니다.”



한마디 말로 사람들을 현혹해선 안 됩니다.
반대로 말 한마디에 현혹되는 것 또한 조심해야 할 행동입니다.
받는 것은 어떤 형태로든 대가를 지불해야 하고
주는 것 또한 정직이 전제가 되어야 합니다.



# 오늘의 명언
행동에 부주의하지 말고, 말에 혼동되지 말며, 생각에 방황하지 말라.
–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