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노트

아버지의 노트

아버지는 살아생전 자신이 쓰는 노트를 보물처럼 여기셨습니다.
다른 일엔 일체 비밀이 없으셨지만
오직 노트에 대해서는 함구하셨지요.

아버지가 돌아가시던 날, 비로소 나는 노트를 펴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노트에 적힌 것은
남몰래 말 못한 비밀이나, 비상금 목록이 아닌
가족들의 이름과 친구들의 이름 그리고 낯선 사람들의 이름이었습니다.

무언가 대단한 것을 생각했던 나는 적잖이 실망했습니다.
그때 어머니가 다가와 인자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아버지의 노트를 보고 있구나.”
“어머니는 이 노트를 아세요?”
어머니는 그 노트를 들고 한장 한장씩 넘기면서
추억에 잠기시는 듯했습니다.

“이건 너희 아버지가 기도할 때 쓰던 노트란다.
매일 밤 가족들과 친구들의 이름을 불러가며 조용히 기도하곤 하셨지.”

어머니의 뜻밖의 이야기에 놀란 나는 낯선 이름들에 대해서도 물었습니다.
“이분들은 누구신가요?”
“아버지에게 상처를 주신 분들이란다.
아버지는 매일 그들을 용서하는 기도도 하셨단다.”



누군가를 위해 기도하는 것만큼 멋지고 아름다운 일은 없습니다.
오늘은 내 주변에 힘들어하는 사람을 위해
한마디라도 간절히 기도해보는 건 어떨까요?



# 오늘의 명언
인간이 용서함을 받기 위해서 기도할 때,
혹은 남을 용서할 때보다 더 아름다운 순간은 없다.
– 진 폴 리치터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