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가 되기 위한 길

최고가 되기 위한 길

1993년 피닉스와의 경기가 있던 날,
방송국 촬영 팀은 경기 중계를 위해 시합시간보다 일찍 경기장을 찾았습니다.
촬영팀의 일원이었던 닉 핀토는 경기장에서 자유투를 던지고 있는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을 발견하였습니다.

경기 시작까지는 많은 시간이 남아 있었기에 그는 경비원에게 물었습니다.
“마이클 조던이 언제부터 여기에 있었나요?”

경비원은 혀를 차며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말도 마세요. 아침 일찍부터 나와서 자유투 연습만 하고 있어요.”

‘농구천재’, ‘타고난 재능의 소유자’라고 칭찬받는 마이클 조던이었지만
그는 농구기술 중에서도 가장 기본적인 자유투 연습에
가장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있었습니다.



큰일을 이루기 위해서는 작은 일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작은 일은 쉽고 하찮아 보일지 몰라도,
그것에서부터 큰일이 빚어지는 것입니다.
오늘 해야 하는 일을 혹시 하찮게 여기진 않았는지 되돌아봅시다.



# 오늘의 명언
나는 계속 실패하고, 실패하고, 또 실패했다.
그것이 내가 성공한 원인이다.
– 마이클 조던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

  • 친절한 마음 - 영국 군인이자 작가인 필립 시드니 경은 ‘훌륭한 기사’로 널리 알...
  • 살아보니 그런 것 같다 - 살아보니 그런 것 같다. 좀 바보 같은 친구가 오래 남는다는 것...
  • 최고가 되기 위한 길 - 1993년 피닉스와의 경기가 있던 날, 방송국 촬영 팀은 경기 ...
  • 밥 한 숟갈 - 1997년 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했던 시절 저는 중학교 2학년이...
  • 다섯 가지 질문 - ‘인도의 시성’ 타고르는 자기관리에 대해 엄격하기로 유명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