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하면 콩깍지가 씌어요

사랑을 하면 콩깍지가 씌어요

내 남편은 이런 사람이면 좋겠다는 로망, 저에게도 있었습니다.
그런 저에게 어느 날 한 남자가 나타났습니다.
제 로망과는 진심 거리가 먼 사람이었습니다.
작은 키에 삐쩍 마르고 여드름투성이에
‘어떤 여자가 저런 남자와 결혼할까’ 라고 생각할 만큼
누가 봐도 못난 그런 남자였습니다.
사람들이 대놓고 못난이라고 부를 정도였으니까요.

그런 남자가 처음 만난 자리에서
데이트 신청을 하는 거에요.
당연히 거절했지요.
그런데 거절하고 나니까 너무 신경 쓰이는 거에요.
그래서 못이기는 척하고 한 번 더 만났습니다.

두 번 만나보니 이 남자.
외모와는 정반대로 마음이 잘생긴 남자였습니다.
반듯하고, 따뜻하고, 배려 깊고..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괜찮은 사람이었습니다.
성실까지 더해지고, 착한 건 기본이고, 믿음직스럽기까지..
외모에 자신없는 분들이 종종 하는
어릴 땐 잘생겼었다는..그 이야기.
본인에게도 해당되는 이야기라고 하네요
남들 보다 배는 열심히 살다 보니
고생을 심하게 해서 얼굴이 상한 거라고요.


그래요. 못생긴 그 남자가 제 남편이 되었습니다.
남들은 남편에게서 못생긴 얼굴을 보지만,
전 잘생긴 마음을 봅니다.
그렇게 보니 얼굴도 못생기지 않아 보입니다.

오히려 툭 튀어나온 광대가 매력적이고,
여드름은 순수해 보이고,
다리 짧은 건 귀여워 보이기까지 합니다.

콩깍지가 씌어 그렇다고요?
그럼 그 콩깍지 평생 쓰고 살겠습니다.
사랑합니다. 내 남자!



제일 처음 보이는 것이 외모이기 때문에
그 사람을 판단하는 첫 번째 기준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외모 하나로 그 사람의 전부를 판단하는 것은
참으로 어리석은 일입니다.

배우자를 만나고 인재를 등용하는데 있어
성품이나 마음, 능력보다 외모의 기준을 더 크게 둔다면,
후회할 확률도 함께 커질 수 있다는 것을
잊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는 마음을 염려해야 하며 외모를 염려해서는 안 된다.
– 이솝 –





"따뜻한하루" 추천 글


"따뜻한하루" 다른 글